■ 제10품 보시한 공덕을 비교하다.   2019-07-09 (화) 10:47
도솔암   1,268



제 10 품 보시한 공덕을 비교하다.

그때, 지장보살마하살이 부처님의 위신력을 받들고 자리에서 일어나 무릎 꿇어 합장하고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제가 업도 중생의 보시 공덕을 비교하여 헤아려 보니 가볍고 무거움이 있어서 한생만 복을 받는 이도 있고, 열생을 받는 이도 있고, 백생 천생토록 큰 복을 받는 이도 있사오니 이것은 어찌된 일이옵니까? 세존이시여, 저를 위해 말씀하여 주옵소서.』

이때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이제 일체대중이 모인 도리천궁 법회에서 염부제의 보시공덕의 경중을 비교하여 말하리니, 그대는 자세히 들으라. 내가 그대를 위해 말하리라. 』

지장보살이 부처님께 아뢰었다.

『그것이 의심되오니, 즐거이 듣고자 하옵니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남염부제에 있는 모든 국왕이나 재상· 대신· 대장자· 대찰리· 대바라문들이 가장 빈궁한 자나 꼽추 · 벙어리 · 귀머거리 · 장님 같은 여러 불구자를 만나서 이 대국왕등이 보시하고자 할 때, 만약 능히 큰 자비심으로 하심 하여 웃음을 머금고 손수 두루 보시하거나 혹은 사람을 시켜 베풀며 부드러운 말로 위로한다면, 이 국왕 등이 얻게 되는 복리는 백항하사 부처님께 보시한 공덕과 같느니라. 왜냐하면 저런 높고 귀한 자리에 있는 이들이 가장 비천한 무리와 불구자들에게 큰 자비심을 낸 까닭이니라. 따라서 그만한 복이 생겨 백천생에 언제나 칠보가 그득할 것인데, 하물며 의복과 음식 같은 일용품이겠는가?

지장보살이여!
또, 만약 미래세에 모든 국왕이나 바라문들이 부처님의 탑사나 혹은 부처님 형상이나 보살· 성문· 벽지불 의 형상을 만나, 몸소 힘을 써서 마련하여 공양하고 보시한다면 이 국왕 등은 마땅히 삼 겁 동안 제석천의 하느님이 되어 아주 묘한 낙을 받으리라. 만약 능히 이 보시한 복리를 법계에 돌리면, 이 대국왕 등은 십 겁 동안에 항상 대범천의 하느님이 되리라.

지장보살이여!
또, 만약 미래세에 모든 국왕이나 바라문들이 옛 부처님의 탑묘나 경전 · 불상이 허물어지고 파손된 것을 보았을 때 , 능히 마음을 내어서 보수하되, 이 국왕 등이 스스로 힘써 마련 커나 혹은 딴사람에게 권하여서 보시 인연을 많이 맺어준다면, 이 국왕 등은 백천생에 항상 전륜왕의 몸이 될 것이요 ,함께 보시한 딴 사람들은 백천생에 항상 작은 국왕의 몸이 되리라. 더구나 탑묘 앞에 회향할 마음을 낸다면, 이 같은 국왕과 저 모든 사람들이 다 불도를 이루리니 , 이 과보는 한량없고 끝이 없으리라.

지장보살이여!
또, 미래세에 모든 국왕이나 바라문들이 늙고 병든자와 해산하는 부녀들을 보고서, 만약 한 생각동안이라도, 큰 자비심을 내어서 의약· 음식 · 와구를 보시하여 편안케 하여준다면, 이러한 복리는 아주 부사의하여서 일백 대겁 동안을 항상 정거천의 하느님이 될 것이요, 이백 대겁 동안은 항상 육욕천의 하느님이 되리라. 그래서 영원히 악도에 떨어지지 않고 백천생에 괴로운 소리가 귀에 들리지도 않을 것이며, 필경엔 성불하리라.

지장보살이여!
또, 만약 미래세에 모든 국왕이나 바라문들이 능히 이 같은 보시를 한다면 한량없는 복을 얻고 더구나 능히 법계에 회향 한다면 많고 적고를 물을 것 없이 필경엔 부처를 이루거늘 하물며 제석· 범천의 하느님이나 전륜왕의 과보이겠느냐? 이러므로 지장보살이여, 중생들에게 널리 권하여 마땅히 이렇게 배우도록 하라.

지장보살이여!
또 미래세에 만약 선남자 선녀인이 불법 중에서 털끝만큼 티끌만큼의 작은 선근을 심어도 받게 되는 복리는 뭣으로 비유할 수 도 없느니라.

지장보살이여 !
또 미래세의 만약 어떤 선남자 선녀인이 부처님 형상이나 보살 · 벽지불· 전륜왕의 형상을 만나서 보시 공양한다면, 항상 인간이나 천상에서 아주 묘한 낙을 받을 것이며, 만약 능히 법계에 돌리면 이 사람의 복리는 비유도 할 수 없느니라.

지장보살이여!
또, 미래세에 만약 어떤 선남자 선여인이 대승경전을 만나 혹 한 게송 · 한 구절을 듣고 소중한 마음을 내어 찬탄 공경 하고 보시 공양 한다면 이 사람은 한량없고 끝없는 큰 과보를 얻고 , 만약 능히 법계에 돌리면 그 복은 뭣으로 비유할 수 없느니라.

지장보살이여!
또, 만약 미래세에 어떤 선남자 선녀인이 부처님의 탑사나 대승경전을 만나 새 것은 보시 공양하며 우러러 예배하고 찬탄 공경하며, 혹은 오래되어 헐고 무너진 것을 만나거든 보수하여 고치되 , 혹은 혼자서 마음을 내어 하거나 혹은 남에게 권하여 함께 하거나 한다면, 이런 무리들은 삼십생 동안을 항상 작은 국왕이 되고 단월이 된 사람은 항상 전륜왕이 되어 착한 법으로써 작은 국왕들을 교화 하리라.

지장보살이여!
또 , 미래세에 만약 어떤 선남자 선녀인이 불법 중에서 혹은 보시 공양하고, 혹은 탑과 절을 보수하고, 혹은 경전을 잘 꾸며 서 선근을 심되, 비록 한 터럭· 한 티끌 · 한 모래 · 한 물방울만 한 착한 일이라도 다만 능히 법계에 돌리면, 이 사람은 그 공덕으로 백천생에 으뜸가는 묘한 낙을 받으리라. 다만, 자기 집 권속이나 자신의 이익으로만 돌린다면, 이런 과보는 삼생의 낙이 될 뿐이니라. 하나로써 만 가지 복을 얻게 되나니, 지장보살이여, 보시의 인연이 이러하니라.』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 제11품 지신이 법을 옹호하다. 
■ 제9품 부처님 명호를 부르면